[단독] 이재명, 심야회의서 노웅래-기동민 등 ‘현역 컷오프’ 논의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3일 밤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비공개 지도부 회의를 열고 현역 의원 ‘컷오프’(공천 배제)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뇌물수수 의혹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4선 노웅래 의원이 컷오프 대상으로 유력하게 거론됐고 ‘라임 금품수수 의혹’으로 재판 중인 재선 기동민 의원과 비례 이수진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여부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복수의 민주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 주재로 전날 저녁부터 밤 12시 가까이까지 비공개 지도부 회의가 열렸고, 이 자리에서 지역구 공천 현황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회의에는 조정식 사무총장을 비롯해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 등 공천 담당 지도부 의원뿐 아니라 정성호 의원과 박찬대 최고위원 등 친명(친이재명) 핵심 의원들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이 대표에게 지역구별 공천 심사 현황에 대한 보고가 이뤄지면서 노 의원을 비롯해 기 의원, 이 의원 등 비위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거나 재판 중인 의원들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