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색화 거장 4인방 작품 한 자리에…케이옥션 2월 경매

|


윤형근의 ‘Burnt Umber & Ultramarine'(1996) 케이옥션 제공 케이옥션 2월 경매가 오는 2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본사에서 열린다. 109점, 80억 원 어치가 출품됐다.


이번 경매는 윤형근, 정상화, 하종현, 박서보 등 단색화 거장 4인방의 작품을 전면에 내세웠다.

윤형근의 ‘Burnt Umber & Ultramarine'(1996)은 순도 높은 검정색을 바탕으로 한 간결한 화면 구성이 두드러진다. 번짐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테두리는 엄중하고 절제된 표현을 강조하고 오일의 비율이 줄어든 화면 속 어둠은 한층 더 깊은 정적을 느끼게 한다. 추정가는 3억 원~6억6천만 원.

‘백색의 화가’ 정상화의 ‘무제 79-3-20′(1979)는 격자 무늬가 선명한 백색 연작 중 하나다. 추정가는 2억2천만 원~10억 원이다. 하종현의 ‘접합 18-05′(2018)는 용암이 뿜어져 나온 뒤 굳어진 흔적 같은 강렬한 마티에르가 돋보이며 한지를 사용한 박서보의 ‘묘법 No. 980412′(1998)는 후기 묘법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추정가는 각각 1억7천만 원~3억 원,  4억1천만 원~6억3천만 원이다.


이우환은 ‘바람과 함께 S8708-28′(추정가 1억6천만 원~3억 원)를 비롯 종이에 수채로 그린 작품 ‘무제'(추정가 6500만원~1억2천만 원) 등 총 4점이 경매에 오른다. ‘물방울 작가’ 김창열의 작품은 ‘물방울 SA930-02′(추정가 1억8천만 원~3억 원)과 ‘회귀 SH97038′(추정가 8천만 원~2억 원), ‘물방울 CSH34′(추정가 5500만 원~2억2천만원) 등 총 5점이 새 주인을 찾는다.

이건용 신체 드로잉 작품 'Bodyscape 76-2-2021' 케이옥션 제공 이건용 신체 드로잉 작품 ‘Bodyscape 76-2-2021’ 케이옥션 제공 오는 4월 개막하는 제60회 베니스비엔날레 미술전에서 특별전 ‘달집 태우기’를 여는 이배는 시리즈별로 5점을, 이건용은 신체 드로잉 작품 ‘Bodyscape 76-2-2021′(추정가 2억8천만 원~4억 원)를 출품했다.

캐롤라인 워커 'Study for Pool Views' 케이옥션 제공 캐롤라인 워커 ‘Study for Pool Views’ 케이옥션 제공 해외 부문은 국내 경매에서 처음 선보이는 캐롤라인 워커의 ‘Study for Pool Views'(8500만 원~1억3천만 원)를 주목할 만하다. 워커는 현장에서 직접 촬영한 사진을 바탕으로 작업하는데 전형적인 여성성이 가공해온 이미지와 현대의 일상적 환경의 관계에 대한 고찰을 담고 있다.

한국화 및 고미술 부문의 대표작은 금동으로 만든 천문도인 ‘금동천문도'(1억5천만 원~3억 원)다. 1652년 제작된 이 작품은 조선의 중요한 과학적, 미술사적 산물로서 가치가 크다. 보물로 지정된 양산 통도사의 소장작과 제작일시, 크기, 지름이 같다. 후면에는 소나무를 제외한 동일한 구성의 오봉도가 새겨져 있다.'금동천문도' 케이옥션 제공 ‘금동천문도’ 케이옥션 제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