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AI 등 신생 업체… 사업 자금-멘토링 지원|동아일보

|


7년 이내 창업 기업 15곳 선정
대구시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23일까지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크리에이티브 랩(C-LAB) 16기를 모집한다.

대구 C-LAB에는 대구의 5대 미래 신산업인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ABB)을 비롯해 로봇, 반도체, 미래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신사업과 관련된 아이디어나 신기술을 보유한 7년 이내 창업기업이 지원할 수 있다.

올해는 서류 및 발표 평가와 현장 실사 등을 통해 15곳을 선정한다. 기업당 최대 4000만 원의 사업화 자금,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내 보육공간 제공, 삼성전자 부장급 이상 담임 멘토링 지원 등을 연말까지 받을 수 있다. 또 우수 창업기업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직접 운용하는 2개의 펀드 투자 검토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 연계도 가능하다.

대구 C-LAB은 2014년부터 대구시, 삼성전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협력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201곳을 지원해 누적 매출 8366억 원, 투자 유치 4103억 원, 신규 고용 3310명 등의 성과를 거뒀다.

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대구창업허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운백 대구시 미래혁신성장실장은 “대구 C-LAB은 많은 성과가 있는 만큼 초기 창업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