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온 이준석 “박근혜 주변, 본인 영달 위해 그분 활용하는 이 있어”|동아일보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운데)가 3일 대구 칠성시장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 양향자 원내대표, 오른쪽 허은아 최고위원이 자리에 함께 했다. 2024.2.3.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3일 “박근혜 전 대통령 주변에 본인의 영달을 위해 아주 안좋은 형태로 그 분을 활용하는 이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대구 칠성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박 전 대통령도 그런 분에게 휘둘리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또 김건희 여사의 ‘명품 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선 “가장 적극적인 형태의 해명이 이뤄져야 한다”며 “여사의 의혹에 대해서는 부군 되시는 대통령께서 어떤 해명을 하더라도 ‘대리 유감 표명’이라는 지적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을 겨냥해서는 “과거에 국민의 검찰총장이던 시절 통쾌한 모습이었으면 좋겠다”면서 “정치를 하신 뒤에 우격다짐하는 식, 그리고 다소 비정상적인 모습이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제3지대 ‘빅텐트’와 관련해서는 “이낙연 전 총리의 제의는 윤석열 대통령의 행보와는 전혀 다르다”면서도 “모시는 분들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하던 행동과 비슷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대구=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