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때 尹지지 ‘사격 황제’ 진종오, 국힘으로…“받은 사랑 돌려드릴 시간”|동아일보

|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진종오 대한체육회 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2.5/뉴스1

국민의힘이 4·10총선을 앞두고 ‘사격 황제’ 진종오 대한체육회 이사를 영입했다. 진 이사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지지 선언을 한 바 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인재 영입 환영식을 열고 진 이사를 “어려움 속에서도 반드시 이겼다”며 소개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같이 하는 것에 대해 뿌듯하고 자랑스럽다”며 “진 이사께서 보여준 행정력은 경기력 이상이었다고 알고 있다. 국민의힘이 진 이사를 통해 같은 뜻을 펼치고 같은 길을 가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진 이사는 “20년간 국가대표로 활동하면서 대한민국 모든 국민에게 사랑과 관심을 많이 받아왔다”며 “이제는 제가 여러분께 돌려드릴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릴 적 운동회를 하지 않았나. 체육은 모든 사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긍정적 힘이 있다”며 “운동회를 통해 모두 함께 모일 수 있고 문화체육을 함께 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1979년생으로 춘천 출신인 진 이사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대회부터 2021년 도쿄 대회까지 5차례 올림픽에 출전해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최근에는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공동조직위원장을 지냈다.

국민의힘

한동훈, 이재명 준연동제 유지에 “문재인 만나고 바꾼건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