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어 현대건설 잡았다’ 정관장, 女 3위 경쟁 달군다

|


프로배구 여자부 정관장 메가가 4일 현대건설과 홈 경기에서 강타를 터뜨리고 있다. KOVO
프로배구 여자부 정관장이 대어를 낚았다. 1위 현대건설을 잡고 봄 배구 경쟁에 불을 지폈다.


정관장은 4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현대건설과 홈 경기에서 승리했다.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 대 2(25-23 22-25 25-22 20-25 15-10)로 이겼다.

최근 3연승을 달렸다. 승점 2를 보탠 4위 정관장은 승점 41(13승 13패)로 3위 GS칼텍스(승점 43·15승 10패)와 격차를 좁혔다.

GS칼텍스는 정관장보다 1경기를 덜 치렀지만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지난 2일 흥국생명과 홈 경기를 앞두고 “5위 IBK기업은행(승점 33)도 충분히 3위를 바라볼 수 있는 사정권에 있기 때문에 5라운드부터 순위 싸움이 더 중요해진다”면서 “4, 5위와 경기에서 얼마나 승점을 따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관장은 아시아 쿼터 메가가 팀 최다 31점, 지아가 25점으로 맹위를 떨쳤다. 둘은 모두 공격 성공률이 52%를 넘었다. 미들 블로커 정호영도 블로킹 2개를 포함해 14점으로 거들었고, 이소영도 11점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연승 행진이 7경기에서 멈췄다. 승점 1을 얻은 데 그친 현대건설(승점 62·20승 6패)은 2위 흥국생명(승점 56·20승 6패)과 격차가 6이 됐다.

주포 모마가 60%에 육박하는 공격 성공률로 양 팀 최다 36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양효진이 12점, 위파위가 30%가 겨우 넘는 공격 성공률로 10점에 머무는 등 지원이 부족했다.

우리카드 마테이가 한국전력의 3인 블로커를 뚫고 스파이크를 구사하고 있다. KOVO우리카드 마테이가 한국전력의 3인 블로커를 뚫고 스파이크를 구사하고 있다. KOVO


남자부 1위 우리카드는 한국전력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우리카드는 이날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원정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25-20 25-22 22-25 27-25)로 눌렀다.

우리카드는 전반기 5연패를 끊고 2연승으로 반등하며 승점 50 고지(17승 9패)에 선착했다. 2위 대한항공(승점 47·15승 11패)과 격차를 벌리며 정규 리그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주포 마테이가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6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김지한이 9점을 올렸고, 한성정과 이상현도 16점을 합작했다.

4위 한국전력은 연승이 5경기에서 멈췄고, 승점을 얻지 못해 승점 40(14승 12패)에 머물렀다. 승점이 같은 3위 삼성화재(15승 11패)를 제칠 기회를 잃었다. 타이스(26점), 서재덕(19점)이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