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네시아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 글로벌 재생의료사업 거점 확보|동아일보

|


국내 제약사 최초 인니서 줄기세포 취급 허가

재생의료 시장 공략 첫 걸음

인니, 인구 증가·고령화로 헬스케어 시장 고속 성장

대웅제약, 2012년 법인 설립 후 현지 협력 강화

대웅제약이 줄기세포 기술력을 활용해 인도네시아에서 재생의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성장잠재력이 높은 인도네시아를 글로벌 재생의료사업 거점으로 확보했다는 평가다.

대웅제약은 현지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Daewoong Biologics Indonesia)가 현지 보건부(MOH, Ministry of Health)로부터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Lab Operational License)를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웅바이오로직스는 인도네시아에서 합법적으로 줄기세포를 연구하고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보건부와 현지 식품의약품안전처(BPOM)가 위생과 안전, 품질관리 등 공정 전반 역량을 검증하고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줄기세포는 모든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고 스스로 복제할 수 있는 세포를 말한다. 손상된 인체조직이나 장기를 재생하는데 반드시 필요하다. 대웅제약은 이번 허가로 재생의료사업 핵심인 줄기세포를 인도네시아에서 취급할 수 있게된 것이다.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인구와 경제 성장에 힘입어 헬스케어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다. 제약시장의 경우 지난 2022년 기준 13조 원 규모로 집계됐고 오는 2026년에는 18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인구 증가와 함께 고령화도 빠르게 이뤄지면서 암이나 퇴행성 질환 등 난치성 질환 환자 역시 늘어나는 추세이기 때문에 관련 시장 성장세가 꾸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웅제약은 현지법인을 통해 인도네시아 병·의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병·의원에서 사용 가능한 줄기세포 생산과 처리 공정을 자체적으로 수행해 필요 기관에 제공하고 재생치료술과 세포치료제, 바이오소재 에스테틱 등 관련 시장 진출을 도모한다.

그동안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에 많은 공을 들여왔다. 특히 재생의료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현지 정부, 관련 산업 관계자 등과 동반성장을 꾀했다.

대웅바이오로직스는 대웅제약이 현지 재생의료 및 에스테틱 시장 진출·공략을 위해 2021년 설립한 법인이다. 인도네시아 자바베카산업지역 내 치카랑에 세포치료제 생산 공장과 화장품 공장, 실험실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시설들은 대웅제약 용인세포치료센터가 보유한 줄기세포 임상, 연구, 생산 전 단계에 걸친 고도화된 개발 기술이 집약됐다. 앞으로도 국내에서 개발한 최신 세포치료제 기술 등을 이전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현지 재생의료산업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지법인을 설립하면서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내 첫 바이오의약품 공장을 구축한 바 있다. 의약품·바이오사업 현지화를 위해 현지 제약사인 ‘인피온’과 설립한 합작법인 ‘대웅인피온’이 가동 중이다. 인도네시아 최초 바이오의약품 공장 구축을 통해 현지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하면서 연구개발, 생산, 판매 등 직접 운영 기틀을 마련한 상태다. 2017년부터는 현지에서 빈혈치료제 ‘에포디온’을 생산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첫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으로 허가받은 제품으로 의미가 있다. 실제로 대웅인피온은 인도네시아 국민 건강에 깅한 공로를 인정받아 현지 식약처로부터 ‘최우수 바이오제약사’ 상을 수상하고 인도네시아 보건부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지 진출한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를 획득한 만큼 바이오재생의료는 물론 난치성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병행할 계획”이라며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산업 동반 성장을 꾀하면서 인도네시아가 글로벌 바이오허브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