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휴일 있었지만 설 연휴 짧았다”… 시민들 출근길 ‘일상 속으로’|동아일보

|


설 연휴가 끝난 13일 오전 대전도시철도 시청역 개찰구에서 출근길에 오른 시민들. 뉴스1

“주말·휴일이 모두 포함됐는데 대체공휴일이 하루뿐이어서 연휴가 짧게 느껴지네요.”

나흘간의 설 연휴가 끝난 뒤 13일 일상으로 복귀하는 시민들은 대체로 이번 설 연휴가 ‘비교적 짧았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대체공휴일(12일)이 하루 포함되긴 했으나 연휴가 주말·휴일과 겹치면서 일상의 피로를 풀기엔 부족했단 얘기다.

이날 오전 7시30분쯤 익숙한 출근길에 올라 대전도시철도 시청역에서 나온 직장인들은 힘찬 발걸음 속에 지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지하철역을 나가 다시 버스에 올라야 한다는 한 30대 직장인은 “고향 집에 갔다가 친척들을 뵙고 다시 돌아오니 연휴가 끝났다”며 “명절을 가족과 함께 보내는 건 당연하지만 평범한 주말보다 피곤한 기분”이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다른 직장인도 “고향에 들러 부모님을 모시고 가까운 곳에 여행이라도 갈까 생각했는데 너무 피곤할 것 같아 집에서 시간을 보냈다”며 “이틀 밤을 자고 집에 돌아오니 출근할 준비를 해야 했다”고 짧았던 연휴를 돌아봤다.

반면 나흘간 연휴를 충분히 즐겼다는 반응도 있었다. 역에서 만난 한 20대 직장인은 “친척 간 왕래가 적어 부모님과 시간을 보내고 혼자 1박2일 여행을 다녀왔다”며 “연휴를 알차게 보낸 것 같아 마음이 가볍다”고 말했다.

(대전=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