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EU 조건부 승인…마지막 美 문턱도 넘을까

|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 통합을 발표한 후 최대 난제로 꼽혔던 EU 문턱을 넘었다. 합병의 9부 능선을 넘은 것으로 평가되지만 합병의 선결 조건이었던 아시아나 화물 부문 매각이 여전히 변수로 남아있고, 합병이 마무리 된다고 해도 노선 및 슬롯의 상당 부분을 반납하는 등 ‘출혈’이 있었던 만큼 합병 이후 기대했던 시너지를 내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EU의 경쟁당국인 EU 집행위원회(EC)는 이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거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은 “(대한항공의) 시정조치안이 우리의 우려를 해소하고, 공정한 경쟁과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승인은 대한항공이 지난해 11월 경쟁 제한 우려 완화를 위해 제출한 시정조치안의 이행이 조건부로 걸린 승인이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의 화물 부문을 매각하고, 티웨이항공에 △바르셀로나 △파리 △로마 △프랑크푸르트 등 4개 유럽 노선의 운항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이 EU 문턱을 넘으면서 대한공은 기업결합을 신고한 전체 14개국 중 미국을 뺀 13개국으로부터 승인을 받게 됐다.

당초 업계 내부에서는 미국은 상대적으로 심사가 수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하지만 합병으로 시간을 끌었던 EU나 경쟁 제한 우려가 다른 노선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일본경쟁당국인 공정취인위원회(JFTC)가 대한항공에 노선 양도를 요구한 전례를 감안하면 미국 역시 여러 조건을 내세울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미국 법무부(DOJ)가 다음 달부터 양사 합병과 관련한 이해관계자 청문회를 갖기로 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대한항공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아시아나와 협업해 온 미국 유나이티드항공도 변수로 거론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합병하면 당초 아시아나와 공동운항하던 노선의 경쟁력이 약화할 것을 우려하며 유나이티드항공이 양사 결합에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이유로 미국 역시 EU와 일본 등처럼 노선 반납을 포함한 추가적인 시정조치를 요구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경쟁당국의 승인까지 받는다고 해도 물리적인 통합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지난 2021년 대한항공은 아시아나를 인수한 후 바로 합병하지 않고 2년 정도 통합 준비 기간을 가진 후 단일 브랜드 작업을 거쳐 물리적인 통합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최종 관문인 미국의 문턱까지 넘을 경우 세계 7위권의 메가캐리어(초대형 항공사)가 탄생할 전망이다. 지난해 기준 대한항공의 매출액은 16조원, 아시아나항공은 7조6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양사의 자산은 2022년 말 기준 대한항공이 28조9977억원, 아시아나항공이 13조4553억원으로 양사 간 통합을 가정해 단순 합산하면 매출액이 23조원대, 총자산은 42조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양사의 통합은 메가캐리어의 탄생뿐 아니라 국내 항공산업 재편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회사 통합뿐만 아니라 자회사인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LCC 통합도 본격화되기 때문이다.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에 따르면 진에어(27대)와 에어부산(22대), 에어서울(7대)의 기재수를 합치면 55대로 현재 LCC 1위인 제주항공(42대)보다 규모가 커진다. 업계 2위인 티웨이항공이 장거리 노선을 확장하는 상황을 감안하면 중·단거리 노선 왕좌를 두고 제주항공과 통합 LCC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EC가 합병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던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은 여전히 중요 변수로 남아있다.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이 불발될 경우 EC는 조건부 합병 승인을 철회하게 된다. 대한항공이 합병 승인을 받아야 하는 14개국 중 한 곳이라도 합병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합병은 불발된다.

업계에서는 아시아나 화물사업부 인수가격은 5000억원에서 7000억원, 인수시 떠안아야 하는 부채는 약 1조원으로 인수자는 1조 5천억원의 가용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한다. 아울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고용승계 및 유지를 전제로 화물사업부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밝힌만큼 인수자가 이런 조건도 떠안아야 한다. 최근 다소 회복되긴 했지만 글로벌 경기 침체로 항공 화물 수요가 예전같지 않은 상황을 감안하면 인수자들이 쉽사리 움직이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합병 절차가 마무리된다고 해도 대한항공이 쉽지 않은 과제를 떠안았다고 보고 있다.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윤문길 교수는 “합병 승인을 위해 상당한 노선과 슬롯을 반납했기 때문에 합병 절차가 마무리 되더라도 수요와 경쟁력을 어떻게 성장시킬것인가, 두 개의 조직을 어떻게 잘 합쳐서 효율적으로 운영할 것 인가라는 ‘새로운 도전 과제’를 대한항공이 맞게 되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