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재호, 40% 삭감된 3억원에 도장…김명신 2억2500만원

|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의 베테랑 내야수 김재호가 지난해(5억원)보다 40% 삭감된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두산 구단은 9일 “2024년 연봉 재계약 대상자 61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고 전했다.

 

오른손투수 김명신은 1억4500만원에서 8000만원 오른 2억2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팀 내 최고 인상액이다. 김명신은 지난해 70경기에서 3승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65, 24홀드를 기록하며 불펜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토종 에이스 곽빈은 2억1000만원, 정철원은 1억6500만원에 각각 사인했다. 최승용은 1억200만원으로 데뷔 첫 억대 연봉 고지에 올랐다.

 

김동주는 2400만원 오른 5500만원에 계약하며 최고 인상률(77.4%)을 기록했다.

 

야수 중에는 강승호가 5500만원 오른 2억5500만원에 계약했다. 마지막까지 사인 하지 못하고 이견이 있었던 김재호는 결국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한편 김재호는 12일 퓨처스리그 전지훈련지인 일본 미야코지마로 출국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