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스튜디오에이, 한국-라오스 패션산업 교류 본격화|동아일보

|


라오스 패션관계자, 2024 f/w 서울패션위크 기간 초청

2024 한라 패션문화교류 간담회 개최

디자인스튜디오에이는 라오스와 한국의 패션산업 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난 1~5일까지 라오스 패션관계자들을 초청해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초청 인사로는 라오스 신진 디자이너 육성 프로젝트 창립자 푸타파니 사이나봉 라오패션위크 CEO, 비엥캄 난타봉두앙씨 라오패션위크 이사, 피터리버몰 영화감독 등 라오스 패션산업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인사들이라고 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한·라 패션문화 교류 간담회 ▲서울패션위크 패션쇼 및 트레이드 쇼 관람 ▲디자이너 인큐베이팅 지원 공간 견학 ▲쇼룸 및 쇼핑센터 방문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간담회는 라오스에 진출한 한국 패션 브랜드 KLAO Fashion 관계자와 (사)중앙패션디자인협회 관계자, 라오패션위크 관계자, 한·라 패션 미디어 관계자 및 디자이너 등 10여 명이 참석하여 한·라 패션산업 발전을 위해 양국의 디자이너 교류뿐 아니라, 양국의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하여 새로운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논의가 이루어졌다고 한다.

간담회에 참석한 박윤수 중앙패션디자인협회 회장은 “라오스는 발전 가능성이 큰 나라며, 라오실크를 한국 하이엔드 패션에 접목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 거 같다”라며 앞으로 지속적인으로 협력해 가자고 제안했다. 푸타파니 사이나봉 라오패션위크 CEO는 “한국 패션의 놀라운 변화와 꾸준한 발전은 앞으로 라오스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방문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로 라오스 패션이 한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양국이 가진 쟁점으로 다양한 패션 분야에서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답변했다.

이번 초청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포용적비즈니스 솔루션(IBS) 프로그램을 통해 2020년부터 ‘라오스 K-Fashion 직업훈련 및 한라 신진패션브랜드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디자인스튜디오에이와 유브레인커뮤니케이션즈의 추진으로 성사되었으며, 현재 라오스에 ‘KLAO CC LAB’ 교육시설을 개소하여 라오스인의 일자리 창출 및 소득 향상을 위해 한국의 패션 및 뷰티 기술 전수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디자인스튜디오에이는 2023년 자체 패션 브랜드 ‘KLAO’를 런칭하여 비엔티안 중심에 있는 비엔티안센터 쇼핑몰에 매장 개점 및 ‘2023 Lao fashion Week’에 데뷔하는 등 라오스 진출에 속도를 내는 상황이다.

이상희 디자인스튜디오에이 대표는 “이번 라오패션협회 관계자 및 디자이너의 첫 한국방문으로 양국 간의 패션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한국과 라오스의 패션산업 발전을 위한 가교 역할 뿐만 아니라 주변 동남아국가까지 확장해 한국의 패션산업이 글로벌한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많은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