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졸업생 가려고 일 몰아서 한 父…교통사고 돕다 화물차에 참변|동아일보

|


지난달 한 40대 남성이 고속도로 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돕다 2차 사고로 숨진 가운데, 이 남성이 초등학생 딸의 졸업식에 참석하기 위해 연장근무를 하고 돌아가던 길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4일 JTBC 보도에 따르면 통신 설비 기사인 40대 곽모 씨는 지난달 31일 새벽 1시경 1.5톤 화물차를 끌고 가다 4톤 화물차가 고속도로 옆 가드레일에 부딪혀 옆으로 넘어진 현장을 목격했다.

4톤 화물차 운전자는 의식은 있었으나 차 안에 있던 짐과 자재 파편 등 때문에 스스로 빠져나올 수 없었다. 곽 씨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사고 수습을 돕기 위해 사고 현장을 살폈고 그사이 도로를 달리던 16톤 화물차가 현장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넘어져 있는 4톤 화물차를 그대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곽 씨와 4톤 화물차 운전자 40대 남성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16톤 화물차 운전자도 크게 다쳤다.

고인의 아내는 인터뷰에서 “딸의 졸업식을 가기 위해 남편이 그 주에 집에 못 오고 일했다”고 말했다. 딸 졸업식 날 휴가를 내기 위해 일을 몰아서 했고, 피곤한 와중에 사고 운전자를 그냥 지나치지 못해 변을 당한 것.

고인의 아내는 “100번도 더 생각해 봤지만, 그 자리, 그 시간, 그 장소에 또 지나쳤어도 그 사람은 절대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사람이라는 걸 나는 안다”고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