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국에 들어가는 재료가..” 설 앞두고 ‘가래떡 지옥’ (런닝맨)|스포츠동아

|


오는 11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가래떡 지옥’에 갇힌 멤버들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멤버들이 설음식을 귀인들에게 대접하는 레이스로 진행했다. 멤버들은 대표적인 설음식 떡국, 갈비찜, 각종 전, 약밥 중에서 첫 번째로 떡국에 도전했다.

하지만 재료를 구입하기 위해선 시민들의 도움이 필요했는데 시민들에게 “떡국에 들어가는 재료가 뭐예요?” 물어본 후 나오는 답변대로만 재료를 살 수 있었다. 이에 멤버들은 “오늘 녹화 빨리 끝나겠네”, “이 시장은 내가 자주 오는 곳!”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연속으로 가래떡 답변이 나오자 “오늘 떡 잔치가 될 거 같다”, “떡만 나오는 거 아니냐!”라며 한탄을 했다. 그렇게 ‘가래떡 지옥’에 갇힌 멤버들은 험난한 여정이 예상되자, 시민에게 복화술을 시도하는 등 온갖 꼼수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겨울 간식이 총집합한 시장에서 멤버들은 “간식 배와 밥 배는 따로다!”며 ‘1보(步) 1 간식’이라는 역대급 먹방을 진행했다. 거기에 설음식은 뒷전, 시민들과의 게릴라 데이트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런닝맨표’ 시장 투어는 11일 일요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