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살아난 한국… “좀비 축구”

|



“다음 경기(4강전)는 90분 안에 끝내겠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3일 호주와의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 승부 끝에 역전승한 뒤 이렇게 말했다. 이번 아시안컵을 통해 클린스만호 앞에는 ‘좀비 축구’라는 수식어가 새로 붙었다. 후반전 종료 직전까지 리드를 당해 거의 질 뻔한 경기를 드라마 같은 동점 골로 연장으로 끌고 간 뒤 결국 승부를 뒤집는 축구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은 3일 호주와의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황희찬의 페널티킥 골로 1-1 동점을 만들었고 연장전 전반 14분 손흥민의 역전 프리킥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6강전에서도 후반 추가시간 9분이 지났을 때 1-1 동점을 만든 뒤 승부차기에서 사우디를 물리쳤고, 요르단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후반 추가시간 득점으로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패배를 면했다. 한국은 8강전까지 4경기 연속으로 후반 추가시간에 골을 넣었다. 한국 대표팀의 ‘좀비 축구’는 아시안컵 개최국 카타르 현지를 찾은 해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