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 호지스의 신중한 샷 [포토]

|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AT&T 페블비치 프로암 1라운드에서 리 호지스(미국)가 샷 하고 있다. 한국 선수 중 김시우가 첫 날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김시우는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 공동 4위로 첫 날 경기를 마쳤다. 선두는 9언더파를 기록한 토마스 데트리(벨기에). 고영준 동아닷컴 기자 hotbase@donga.com .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