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건 삶”… ‘탈북-간호사-의사’로 장학금도 쾌척

|



“컴퓨터 화면이 아닌 환자들의 눈을 마주 보며 사람에 최선을 다한다”

충북 제천시 한 병원 손모(59·여) 원장의 역경과 선한 영향력이 화제다.

9일 제천시에 따르면 손 원장은 북한을 떠나 십여년 전 한국에 입국해 하나원 적응 교육을 마치고 제천에 터를 잡았다.

제천이 ‘제2의 고향’인 셈이다.

손 원장은 “서울과 경기는 인기가 너무 많고 그

One response to ““목숨 건 삶”… ‘탈북-간호사-의사’로 장학금도 쾌척”

  1. punta cana vip transfer Avatar

    I just could not depart your web site prior to suggesting that I really loved the usual info an individual supply in your visitors Is gonna be back regularly to check up on new post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