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점포서 과자 19만원어치 훔친 촉법소년들 “범죄인지 몰랐어요”|동아일보

|


무인점포에서 과자와 아이스크림 19만원어치를 훔친 초등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초등학생인 A 양과 B 양을 수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 양 등은 지난달 28일 오후 6시경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한 무인점포에서 과자와 아이스크림 등 19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가게 CCTV 영상에는 이들이 바구니 2개에 물품을 가득 채운 뒤 봉지 5개에 나눠 담고 계산 없이 가게를 떠나는 장면이 담겼다. 업주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해 지난 2일 이들을 붙잡았다.

초등학교 5학년인 이들은 만 14세 미만인 형사 미성년자여서 형사 책임은 지지 않는다. 다만 소년법상 만 10∼14세 미만인 촉법소년에 해당해 법원 소년부에 송치되면 감호 위탁, 사회봉사 명령, 보호관찰, 소년원 송치 등 1∼10호까지의 보호처분을 받는다.

A 양 등은 경찰에서 “범죄인지 몰랐고 먹고 싶어서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인천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