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독도 책 추천하며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켜야 진정한 주인”|동아일보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후 경남 양산시 물금읍 메가박스 양산증산점에서 다큐멘터리 영화 ‘길위에 김대중’을 관람하기 위해 상영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독도 관련 서적을 추천하면서 “우리가 독도를 더 알고, 더 사랑하는 마음으로 가꾸고 지킬 때 진정한 주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집필한 ‘독도 바닷속으로 와 볼래?’를 추천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독도에는 독도경비대가 상주하고, 등대가 있으며, 거주하는 주민도 있다”며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우리 땅이라는 것이 너무 명백해서 일본의 억지에도 불구하고 분쟁이 될 수 없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도 주위에는 안용복 해산, 이사부 해산, 심흥택 해산이라는 거대한 해산 세 개가 해저에 솟아있다”며 “이 해산의 이름들은 모두 독도와 관련 있는 역사적 인물들”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린이용이지만 어른도 함께 읽을 만하다”며 “특히 부모님들이 아이와 함께 읽으며 설명을 곁들여주면 좋을 책”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이 이같은 행보는 최근 정부에서 독도 표기와 관련해 실수가 이어졌던 상황을 염두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정부에서는 독도 표기를 둘러싼 오류가 반복돼 윤석열 정부의 독도 영유권에 대한 인식에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31일 외교부가 운영하는 해외 안전여행 사이트에 독도가 ‘재외 대한민국 공관’, 즉 한국 영토가 아니라고 표기돼 논란이 빚어졌다. 지난해 말 국방부가 발간한 정신전력교육 기본교재에는 독도를 ‘분쟁 지역’으로 기술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