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상승 ‘주범’ 과일값…상반기 더 오르나

|



최근 과일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13년 만에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 기여도를 나타냈다.

12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월 소비자물가에서 ‘과실’의 기여도는 0.4%포인트였다. 이는 2011년 1월(0.4%p) 이후 13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과실류의 기여도는 통상적으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더라도 0.1~0.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