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물 미세조류 추출물에서 간암 효능 발견

|


항암 효능이 확인된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 환경부 제공
민물에 사는 미세조류가 간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확인시켰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담수 미세조류인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Chlorella sorokiniana)의 추출물에서 간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하는 효과를 최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선문대 식품과학부 김진우 교수팀과 함께 진행한 ‘담수 미세조류 계통분류 및 유용정보 확보’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를 포함해 2021년도부터 ‘다부처 국가생명연구자원 선진화 사업’을 수행 중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최근 특허 출원했다.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는 녹조류에 속하는 단세포 미세조류로, 강·호수·연못 등 주로 민물에서 발견된다. 높은 영양가와 다양한 비타민, 미네랄, 항산화 물질, 단백질, 오메가-3지방산 등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진은 이처럼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가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대량배양 기술을 통해 추출물을 다량으로 확보해 항암 효과에 대한 생리활성을 분석했다.
 
이 결과, 클로렐라 소로키니아나 추출물이 간암세포의 증식과 전이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등 항암 활성이 우수한 것을 확인했다. 암표적 유전자(Bcl-2, VEGF)의 발현 감소, 암세포사멸 유전자(AMPK-α, Bax, caspase-3)의 발현 증가가 나타났다.
 
류시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실장은 “간암 억제 효능이 확인된 국내 서식 담수 미세조류가 향후 간암 치료용 소재로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기능성 천연소재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