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야권 통합 비례정당 출범 첫 회의…“비례·지역구·정책 단일화 추진”|동아일보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새진보연합, 진보당 등과 함께 야권 통합 비례정당(위성정당) 출범을 위한 첫 회의를 열고 “비례대표·지역구 후보·정책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합 비례당 참여 여부 관련 내부 이견이 있는 녹색정의당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지역구 후보도 양보하라”는 일부 소수정당의 요구에 대해 민주당은 “후보 단일화는 경선이 원칙”이라고 일축하는 등 지역구 의석 나눠먹기를 둘러싼 정당 간 기 싸움도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 단장을 맡은 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새진보연합 용혜인 대표,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 박석운 연합정치시민회의(시민사회 인사모임) 상임위원장 등은 이날 국회에서 “정책연합과 비례대표 추천에서의 연합, 지역구에서의 연합 등을 통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내부 이견으로 첫 회의에 불참한 녹색정의당의 합류를 촉구하면서 “비례연합정당 창당 준비 시한이 있기 때문에 마냥 기다릴 순 없다. 이번 주말이 (기다리는) 시한”이라고 했다.

비례 및 지역구 의석 배분을 둘러싼 정당 간 신경전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녹색정의당 지도부 일부는 이번 선거연합 참여의 전제 조건으로 현재 의석수보다 많은 6석 이상 확보를 내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례대표 앞 번호 뿐 아니라 야권 텃밭 지역구에서의 민주당의 양보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앞서 정의당 대표를 지냈던 여영국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경남 창원성산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면서 “(양보가) 아닌 상황은 받아들이기 곤란하다”며 공개적으로 민주당에 지역구 양보를 요구하기도 했다. 보궐선거로 당선됐던 진보당 강성희 의원(전주을)도 13일 해당 지역구에서의 재선을 선언하는 등 소수정당의 압박이 이어지고 있어 추후 협상 과정에서 강 의원 지역구를 비롯해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경기 고양갑) 지역구 등이 소수정당 몫 ‘당근’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전북 전주을 보궐선거 때 후보를 내지 않아 사실상 강 의원의 당선을 도왔다. 시민사회 진영 일각에서도 “표면적인 당 지지율보다는 오랫동안 진보 가치를 위해 정치를 해 온 세력에 의석 몫을 더 열어둬야 한다”는 주장이 우세하다.

다만 아직까지 민주당은 ‘후보 단일화의 원칙은 경선’이라며 이 같은 요구에 선을 긋는 모습이다. 민주연합 추진단 소속인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통화에서 “‘민주당은 특정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마라’는 요구는 납득하기 어렵다”라며 “경쟁력 있는 지역구 후보로 단일화하기 위해선 당 지지율 여론조사 등을 통한 경선이 필수”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 이르면 14일 2차 경선 지역 발표…“하위 20% 통보는 아직”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