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 34세 뇌출혈→시신경 손상 “앞을 못 볼 정도” (알약방)|스포츠동아

|

박규리, 34세 뇌출혈→시신경 손상 “앞을 못 볼 정도” (알약방)

‘건강 전도사’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MBN ‘알약방-알면 약이 되는 방송’에 스타 게스트로 출연했다. “34세에 뇌출혈로 쓰러져 앞을 못 볼 정도”였다는 사연을 전하며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일상도 공개했다.

박규리는 7일 방송된 MBN의 건강 프로그램 ‘알약방’에서 친정엄마와 함께 ‘기공 체조’를 하며 등장했다.

친정엄마는 “딸이 서른네 살에 뇌출혈이 와서, ‘왜 우리에게 이런 일이 왔지’라며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는 사연을 밝혔다. 직후 박규리는 “젊은 나이에 갑자기 뇌출혈이 와, 시신경이 손상돼 앞을 볼 수가 없었을 정도”라고 고백했다.

“어린 나이에 큰일을 겪다 보니, 뇌출혈의 후유증으로 혈관성 치매에 대한 걱정이 있어서 죽기 살기로 건강을 챙기고 있다”는 박규리. 그는 이날 친정엄마, 딸과 함께 ‘족욕’으로 체온을 올려 혈액 순환 관리에 매진했다.

박규리는 “우리 가족은 가족력이 있기 때문에 평소에도 머리를 많이 쓰는 게 중요하다”며, 두뇌 인지 능력을 알아보는 ‘스트룹 검사’를 이어나갔다. 이어 박규리 모녀는 저염식 반찬과 과메기 등 혈관 건강에 좋은 밥상을 한가득 차린 뒤, 대마종자유를 챙겨 먹으며 마지막까지 건강 관리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박규리는 3대가 함께 모인 자리에서 히트곡 ‘당신은 쿵 나는 짝’을 부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그는 인생을 긍정적으로 즐기는 모습으로 신체뿐만 아니라 마음의 건강까지 챙기는 ‘건강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박규리는 “아버지도 혈관 질환으로 인한 합병증이 있어서, 온 가족 모두가 건강관리에 열심히 매진하고 있다”며 “30대에 뇌출혈 진단을 받았지만, 관리를 통해 ‘제2의 인생’을 살고있는 저의 모습을 보시면서 많은 분들 또한 좋은 자극을 받으셨으면 좋겠다. 새해에는 모두 아프지 말고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박규리는 ‘사랑의 아리랑’, ‘숟가락 젓가락’, ‘여자랍니다’, ‘당신은 쿵 나는 짝’, ‘함께 갑시다’ 등의 곡을 발표하며 ‘트로트 여신’으로 사랑받고 있다. 또한 뇌출혈을 이겨낸 경험을 바탕으로 ‘건강 전도사’로서도 맹활약, KBS1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와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 고정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정희연 동아닷컴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