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절친과 불륜한 애인은 손절…스스로 후회해야 참교육”|동아일보

|

[ad_1]

배우 박민영이 남자친구의 배신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코스모폴리탄 코리아’에는 ‘내남결 과몰입러들 당장 커몬’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의 주연 배우인 박민영과 나인우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드라마 속 상황을 주제로 한 밸런스 게임이 진행됐다. ‘실제로 절친과 애인의 불륜을 목격한다면? 복수로 참교육한다VS 빠르게 손절한다’는 질문에 박민영과 나인우 모두 ‘손절’을 골랐다.

박민영은 “손절각 아닌가요?”라고 단호하게 되물었다. “스스로 후회하게 하는 게 더 참교육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인우도 “용서할 마음도 없고 이미 끝난 것이기 때문에 같이 섞일 이유가 없다고 본다. 저도 헤어진다”고 밝혔다.

‘절친 애인의 불륜을 목격했다면? 절친에게 이야기 해준다 VS 모른 척한다’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두 사람은 다른 답변을 내놨다.

나인우는 ‘모른 척한다’를 골랐다. 그는 “먼저 이야기하지 않을 것 같고 만약에 친구가 ‘요새 뭔가 동태가 이상하다’고 말하면 ‘사실은…’이라고 이야기를 꺼내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박민영은 ‘말해준다’를 선택했다. “내 말에 귀 기울일 필요는 없지만, 사실 난 이걸 봤는데 너희 관계에 관여할 생각은 없다. 이 장면만 봤다(고 말할 것 같다). 결정은 본인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실제로 인생 2회차가 주어진다면? 본인으로 태어난다 VS 다른 사람으로 태어난다”에서 다른 사람으로 태어난다를 고른 박민영은 “잘생긴 남자 배우로 한번 태어나보고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나인우는 ‘본인으로 태어난다’를 선택했다. “나로 태어나지만 다른 경험을 하면서 더 살 수 있고, 아니면 똑같은 길을 갈 수 있다. 그것도 나름 호기심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남편 ‘박민환’(이이경)과 절친 ‘정수민’(송하윤)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 당한 ‘강지원’(박민영)이 10년 전으로 회귀, 인생 2회 차에 복수하는 이야기다. 나인우는 지원을 짝사랑하는 ‘유지혁’을 맡았다. 동명 웹소설이 원작이다.

[서울=뉴시스]

[ad_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