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경호원, 최동석 정강이 차”…양육권 갈등 심화|동아일보

|


아나운서 최동석(45)·박지윤(44) 양육권 갈등 속 경호원 폭행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최동석은 지난 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박지윤) 경호원이 애 아빠의 정강이를 차고 사과하게 하는 어설픔. 경호원을 두 명이나 쓸 거면 교육이라도 된 인력을 썼어야지”라며 “명분없는 미친 칼춤 잘 봤다”고 썼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지윤이 경호원과 함께 교문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는 사진이 공개됐다. 다른 날에도 경호원을 대동한 채 아들과 하교하는 모습이다. 해당 사진은 박지윤 자녀 엄마들 단톡방에서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이혼 발표 후) 아이들 첫 등교날 박지윤이 경호원을 대동하고 나타났다”며 “아빠(최동석)가 다가오자, (경호원이) 발로 걷어찼다고 한다. 최동석이 ‘어? 왜 이러세요’라고 하는 걸 들은 엄마도 있다”고 주장했다. “아이러니하게 아들은 교문 앞에서 아빠한테 먼저 달려갔다”며 “이후로도 몇 달을 경호원 대동하고 나타났고, 애 아빠는 공동양육자 신분이니 하교할 때 잠깐 보고 헤어지는 상황이었다. 최근 좀 정리가 된 건지 박지윤이 경호원없이 교문 앞에서 기다린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동석은 5일 인스타그램에 박지윤이 아들 생일날 행사에 참석했다며 양육권 갈등을 폭로했다. “다음날 아침 (아들) 이안이가 지각할 시간까지 엄마는 집에 오지 않았다”며 “그 자리에 꼭 가야만 했냐?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애들이 생일날 엄마, 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박지윤이 자신의 연락을 차단했다며 “동의없이 몰래 (아이를) 데리고 나갔다”고 했다. 박지윤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는 “자선행사로 미리 잡혀 있던 스케줄이었다”고 해명했으나, 최동석은 “변명 잘 들었다. 그런데 아들 생일은 1년 전에 이미 잡혀 있었다”고 반박했다.

최동석과 박지윤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로 입사, 4년 열애 끝에 2009년 11월 결혼했다. 1남1녀를 뒀다. 박지윤은 지난해 10월30일 제주지방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혼 발표 후 불륜설 등 각종 루머가 쏟아지자 법적대응으로 맞섰다. 지난해 말 불륜설 댓글을 단 네티즌 1명과 관련 동영상을 올린 유튜버 4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