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회복 기대감…1월 외국인 자금 44억 달러 순유입

|


연합뉴스
반도체 회복 기대와 해외 기관투자 재개 등으로 1월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증시 자금이 3개월 연속 순유입을 이어갔다.외국인의 주식 자금 순유입과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에 따른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소폭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4년 1월 이후 국제금융·외환 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증권 투자자금은 44억 달러(5조8000억) 순유입됐다.이로써 지난해 11월(45억 달러) 이후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은 3개월 연속 순유입을 기록했다.
 
주식자금은 25억1000만 달러 늘며 3개월 연속 플러스를 이어갔다. 미국 정책금리 인하 지연 우려에도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가 지속된데 따른 영향이다. 채권은 18억9000만 달러로 한달 만에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식자금은 연준의 정책금리 인하 지연 우려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 지속 등으로 상당폭 순유입됐고, 채권자금은 연초 해외 투자기관들의 투자 재개 등으로 순유입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주식 자금 순유입 등의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소폭 내렸다. 이달 7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1327.8원으로 원화값은 1월 말(1334.6원)보다 3.0% 떨어졌고, 엔화에 비해서는 1.7% 올랐다. 위안화보다는 1.8% 절하됐다.
 
한은은 지난 1월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강달러 여파로 상승했다가 외국인 주식 자금이 올 들어서만 7조1000만달러 상당 순유입(1월1일~2월7일)되고, 수출 업체의 달러 매도 역시 증가하면서 상승 폭이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환율 변동은 전월보다 상당폭 축소됐다. 1월 중 전일대비 원·달러 환율 변동폭은 4.5원으로 지난해 12월(7.6%)보다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연준의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전후로 환율의 양방향 변동성이 커졌던 반면 올해 들어서는 연준 조기 금리인하 기대가 꾸준히 약화되면서 변동성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원·달러 스와프레이트(3개월)는 은행들의 연말 대차대조표 관리 강화 요인 해소, 외국인 투자자들의 차익거래 목적 외화자금 공급 등으로 양호한 외화자금사정이 지속되며 12bp 올랐다.
 
통화스와프금리(3년)는 국고채금리 상승(+14bp)과 부채스와프 영향으로 25bp 올랐다. 국고채금리(3년물)는 지난해 말 3.15%에서 이달 7일 3.29%로 상승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