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반겨주는 제주로 옵서개”

|



제주가 반려동물 친화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반려동물 등록이 꾸준히 늘면서 관련 산업과 이벤트가 활기를 띠고 있고 동물복지를 위한 인프라도 많이 늘어난다. 제주도는 지난해 반려동물 8110마리를 신규 등록하는 등 현재까지 모두 6만1139마리를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9만5304마리로 추정하는 제주의 전체 반려동물의 64.1%에 해당한다. 제주의 등록 반려동물은 2020년 3만9625마리에서 2021년 4만8164마리, 2022년 5만3029마리 등으로 늘어났다. 생후 2개월이 지난 개는 의무 등록 대상이고 고양이는 선택사항이다. 제주도는 동물병원 70곳을 반려동물 등록기관으로 지정해 반려인의 접근성을 높였으며 반려동물 등록 수수료를 지원하고 있다. 반려동물 관련 업소를 조사한 결과 미용업 138곳, 위탁관리업 93곳, 판매업 27곳, 전시업 11곳, 운송업 21곳, 생산업 7곳 등 6개 업종 297곳으로 나타났다. 동물병원은 114곳이 운영 중이다. 반려동물 시장이 커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