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하윤기, ‘허훈 없이 6승2패’ KT 지탱하는 쌍두마차

|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2위(25승13패)에 올라있는 수원 KT는 전반기 막판 대형 악재와 마주했다. 지난해 12월 코뼈 골절상을 당한 뒤 2주 만에 돌아와 맹활약을 펼치던 가드 허훈(29)이 전반기 최종전(1월 8일 원주 DB전)에서 종아리 근막 파열로 또 다시 이탈했다. 최소 한 달간 결장이 불가피했다. 허훈의 이탈로 가드진 붕괴가 우려됐다. 직접 득점 기회를 창출하는 허훈과 수비력이 뛰어난 정성우의 가드진은 KT가 지닌 강력한 무기인데, 공격의 중심축이 빠져나감에 따라 나머지 선수들의 체력 문제도 걱정스러워졌다. 그러나 KT는 무너지지 않았다. 허훈의 이탈 이후 8경기에서 6승2패로 선전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그 중심에는 외국인선수 패리스 배스(29·207㎝)와 센터 하윤기(25·203.5㎝)가 있다. 이 기간 배스는 평균 23.63점·12.13리바운드, 하윤기는 평균 17.25점·7.6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골밑을 든든히 지켰다. 이들 2명 모두 5경기에서 35분 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