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김치 3인분 꾸준히 먹으면 비만 유병률 10% 낮춘다”|동아일보

|


ⓒ News1

하루에 배추김치를 3인분 가량 먹는 사람은 배추김치를 1인분도 먹지 않는 사람보다 비만 유병률이 최대 10%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끈다. 김치에 들어 있는 발효효소와 향신료들이 지방이 축적되는 것을 막기 때문이다.

5일 의료계에 따르면 정혜인 중앙대학교 식품영양학과·윤예랑 국림암센터 연구팀은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40~69세 참가자 11만5726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같이 규명했다.

연구팀 참가자들이 하루에 김치를 먹는 횟수, 섭취하는 김치의 종류, 식사량, 체질량 지수, 만성질환 병력, 신체활동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 3인분의 배추김치를 먹는 남성은 하루 1인분 미만의 김치를 섭취한 남성보다 비만 유병률이 1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1인분 미만 배추김치를 섭취한 여성보다 하루에 2~3인분의 배추김치를 섭취한 여성은 비만 유병률이 8%, 1~2인분 섭취한 여성은 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나박김치, 동치미, 기타 김치 등은 비만과 유의한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추가 연구에서 하루 5인분 이상 김치를 섭취하면 비만 유병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치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총 에너지, 탄수화물, 지방, 나트륨 및 밥의 섭취량의 증가와 관련이 있었으며 이는 체중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또 여성의 경우에는 김치 섭취량이 많은 그룹은 신체 활동이 더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김치에 들어가는 마늘, 양파, 생강, 무, 파 등 향신료에 비만 방지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마늘은 세포의 지질 축적을 감소한다. 양파에는 플라보노이드 중 하나인 퀘르세틴이 포함되어 있는데, 퀘르세틴을 섭취하면 지방세포 증식을 줄일 수 있다. 생강의 주성분인 6-쇼가올은 지방 형성 중에 지방 생성 전환을 감소시킨다.

연구진은 “김치에 들어있는 락토바실러스 종 프로바이오틱스 등은 지방형성 관련 유전자의 발현을 하향 조절해 지방 세포의 분화와 지질 축적을 억제한다”며 “다만 김치는 나트륨 섭취의 주요 공급원 중 하나이기 때문에 다른 건강상의 이점을 위해 적당량의 김치를 권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사협회지 ‘BMJ 오픈(British Medical Journal Open)’ 1월 호에 게재됐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