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의대증원, 강대강 치킨게임 아닌 대화를”|동아일보

|


보건의료노조, 13일 입장문

“환자 살리는 의료환경 조성을”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의대정원 확대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정부와 의사단체에 사회적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13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와 의사단체는 국민을 사이에 놓고 치킨게임을 벌일 때가 아니라 의대 정원 확대를 기반으로 필수의료·지역의료·공공의료를 살리기 위한 사회적 합의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들은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은 어떠한 정당성도 명분도 없다”면서 “세계에서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우리나라는 19년째 의대 정원을 동결한 상태로, 의사단체들은 의대 정원 확대로 늘어난 의사들이 필수의료·지역의료·공공의료로 유입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강경 대응 방침 카드만 꺼낼 것이 아니라 의사단체 설득을 병행해야 한다”면서 “의대 정원 확대로 늘어난 의사인력을 어떻게 필수의료·지역의료·공공의료로 유입되게 할 것인지, 돈을 잘 버는 비필수 진료과에 의사가 몰리는 의료 불균형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알리고 설득해야 한다”고 했다.

또 “보건의료노조는 정부가 필수의료·지역의료·공공의료 살리기와 관련한 TV 토론, 전문가·시민사회단체 좌담회 등 다양한 공론의 장을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필수의료·지역의료·공공의료 위기로부터 국민 생명을 살리기 위한 사회적 대화와 합의의 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의대 정원 확대

복지차관 “고3 딸 유학 준비 중”…‘의대 증원 관련설’ 반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