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권 고속도로 통행 비교적 원활…오후 6~8시쯤 정체 예상

|


설 연휴 귀경길에 오른 차량. 윤창원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막바지 귀경 행렬로 부산·경남권을 오가는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는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부산·경남권 고속도로는 비교적 정체가 풀려 평소 주말 수준의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다만 오후 들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늘면서 일부 구간에서는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창원 JC에서 창원 1터널 주변 8km 구간에서 가다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부산방향 칠원JC에서 창원1터널까지 4.6km 구간에서도 정체를 빚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구서IC에서 만남의 광장까지 1km 구간에서도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노포분기점에서 금정IC까지 2.1km 구간에서도 정체를 빚고 있고, 동해고속도로 부산방향 기장1터널에서 좌동1교까지 9.2km 구간에서도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 시각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 5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30분이 각각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공사는 이날 귀경길 정체는 오후 6~8시쯤 가장 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관계자는 “오후 들어 부산을 오가는 차량이 늘면서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며 “이날 오후 6~8시쯤 정체가 가장 심했다가 오후 11시에서 자정쯤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