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아파트 주차장 입구 ‘길막’…경찰, 수사 착수|동아일보

|


부산 남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입주민 차량이 가로막은 일이 수차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최근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회 등으로부터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부산 아파트 주차장 사건’이라는 이름으로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4차례 주차장 입구를 차량으로 막았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글에는 주차장 입구 진입로에 차량 2~3대를 불법주차 하거나 쓰레기를 투척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해당 차량 주인은 입주민과 지인들로 알려졌으며, 다른 주민들과 여러차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에 문제가 된다고 수사에 착수한 것이 아니라 고소장이 접수돼 정식으로 수사를 진행한다”며 “고소장이 접수된지 얼마 안된 만큼 양쪽 의견을 들어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