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투혼’ 차준환, 4대륙선수권 銅 ‘부활 신호탄’

|



배트맨은 다른 슈퍼히어로와 달리 초능력이 없다. 슈퍼맨은 악당과 싸울 때 힘을 너무 많이 쓰면 상대가 죽지 않을까 걱정하지만 배트맨은 최선을 다해 싸우지 않으면 자신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올 시즌 내내 발목 부상으로 힘들어했던 ‘피겨 왕자’ 차준환(23)도 부상을 없앨 초능력은 없었다. 하지만 프리스케이팅 배경음악인 영화 ‘더 배트맨’ 주제가에 맞춰 최선을 다한 덕에 부활 신호탄을 쏠 수 있었다. 차준환은 중국 상하이에서 3일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올 시즌 최고인 177.65점을 받았다. 쇼트 프로그램(95.30점)과 총점(272.95점)에서도 역시 시즌 최고 기록을 남긴 차준환은 가기야마 유마(21·일본·307.58점), 사토 슌(20·일본·274.59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메이저 국제대회 시상대에 오른 차준환은 “나에게는 이번 대회가 시작과 같다. 그것도 좋은 시작이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