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 강제동원 조선인 추도비 철거, 반인륜적 폭거”|동아일보

|


일본 군마현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노동자 추도비를 철거한 데 대해 북한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인륜적 폭거”라고 밝혔다.

6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추도비 철거 사실을 언급하면서 “경악을 자아내는 군마현 당국의 무지몰각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피로 얼룩진 과거의 죄악사를 옳바르게, 진지하게 대할 데 대한 일본의 진보적 인민들과 우리 총련, 우리 전체 조선인민의 강한 요구에 로골적으로 도전해 나선 망동이며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인륜적 폭거”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군마현 당국은 지난날 일본이 저지른 반인륜적 범행에 대한 심각한 반성의 견지에서 보나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보나 이 추도비의 유지와 관리에 응당한 관심을 돌리고 해당한 조건을 보장해주었어야 할 것 이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2차대전 중 나라현에 조선인 여성을 강제연행한 위안소가 있었다고 설명한 해군 비행장 기지 안내문이 2014년 철거된 사실 등을 언급하면서 “일본의 전국각지에서 조선에 대한 일제의 식민지 통치시대에 있었던 력사적 사실들을 없애버리려는 움직임이 공공연히 자행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일본은 과거죄악을 덮어버리려고 비렬하게 놀아댈 수록 우리 인민의 분노도 그만큼 격앙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추도비는 일본 시민단체 ‘군마 평화유족회’가 한반도와 일본 간 역사를 이해하고 양측 우호를 증진하기 위해 2004년 4월 설치했다.

2012년 이 추도비 앞에서 열린 추도제에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유관단체 소속 참가자가 정치적 발언을 했다는 일본 극우단체 주장에 따라 군마현은 설치 허가 갱신을 거부했다. 일본 최고재판소는 2022년 갱신을 불허한 지자체의 처분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확정했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