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텐트 성사와 함께 시작된 ‘기호 전쟁’…등번호 ‘3번’ 주인은?

|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원칙과상식 조응천 의원,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등이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원칙과상식 조응천 의원,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등이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지대 세력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극적으로 합당을 선언한 가운데, 여야를 아우른 ‘빅텐트’가 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이미 거대 양당이 ‘위성정당’ 창당 작업에 본격 착수한 상황에서, 현역 의원들의 추가 합류를 예고한 제3지대 통합 신당인 ‘개혁신당’의 ‘기호 3번’ 쟁탈전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설 전 극적 통합 제3지대…이준석 “기호 3번 문제 없을 것”

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왼쪽부터),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신당(가칭)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연합뉴스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왼쪽부터),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신당(가칭)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연합뉴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은 ‘개혁신당’이라는 당명으로 전격 합당한다고 발표했다.

합당 직전까지도 당명 및 지도부 구성 등을 두고 이들 4개 세력들 간 기싸움이 있었지만, 총선이 임박한 만큼 제3지대가 서둘러 통합해 거대 양당 체제의 대안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 결정적인 통합 기제가 됐다.
 
이들은 합당 직후 가장 먼저 ‘정당기호 3번’을 사수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지난 9일 한 방송 인터뷰에서 “다음 주까지 (현역이) 6~7석까지 늘어날 계획을 확신한다”며 “개혁신당이 지역구에서 기호 3번, 비례에서도 투표용지에 세 번째로 등장하는 데 크게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개혁신당의 현역 의원은 이원욱(경기 화성을)·김종민(충남 논산·계룡·금산)·조응천(경기 남양주갑)·양향자(광주 서구을) 등 4명이다. 여기에 2~3명의 현역 의원을 추가로 합류시켜 현재 원내 3당인 녹색정의당의 의석수인 6명을 뛰어넘어 오는 4월 총선에서 기호 3번을 달겠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현재 거대 양당이 비례 정당에 의석을 많이 옮길 수 없을 것”이라고도 견제 심리도 내비쳤다.

정당 기호는 후보자 등록 마감일의 정당별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해진다. 이번 총선의 후보자 등록 마감일은 3월 22일이다.

‘준연동형’ 확정에 ‘기호 3번’ 쟁탈전 본격화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결국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거대 양당과 함께 제3지대가 이번 총선의 비례대표 선거에서 가장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부분은 결국 자당(自黨)에 ‘현역 의원’이 얼마나 합류해 선순위의 정당 기호를 얻느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위성정당에 현역 의원이 다수 옮겨가면 제3지대의 기호 순번은 뒤로 더 밀리게 된다.


거대 양당은 최근 준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유지로 사실상 가닥을 잡으면서 본격적인 ‘위성정당’ 창당 절차에 들어갔다. 국민의힘은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창당을 위한 인선 작업에 한창이고, 민주당도 범야권과 연대하는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을 꾸려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주도권을 잡겠다고 공언한 상황이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에선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으로 현역의원 8명이 이적했고,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에선 모두 17명의 현역 의원이 마찬가지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겨 선거를 치렀다.

이번에도 위성정당에 현역 의원 합류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개혁신당 내부에선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개혁신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양당에 이탈자가 나오기를 기대하지만, 나온다고 해서 우리가 줄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며 “현역 의원이 나온다고 무조건 비례대표 앞 순번을 줄 수도 없는 상황이다. 양당이 현역 의원들을 넣어서 위성정당을 만들면 우리가 결국 기호 5번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도 기호 3번을 위한 ‘의원 꿔주기’에 현역의원들이 대거 동참하긴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위성정당 금지를 약속한 당이 사실상 다시 위성정당을 만들어야하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정치적인 부담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지도부였던 한 중진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위성정당) 창당 과정은 지난번과 다를 수 있다”면서 “(지난 21대 당시에는) 대부분 출마하지 않거나 당을 위해 마지막으로 도움을 주고자 하는 의원들이 (위성정당으로) 옮겨갔지만, 탈당에 관해서 부담을 느끼거나 위성정당에 반대하는 분들 같은 경우에는 가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성정당이 존속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당적 변경을 일률적으로 강제할 것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