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무근” 숏박스·나선욱, 코인 사기 연루 의혹 부인

|


(왼쪽부터) 조진세, 김원훈, 나선욱/사진=숏박스, 나선욱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 숏박스 김원훈, 조진세에 이어 ‘별놈들’ 나선욱도 코인 사기 연루 의혹에 대해 부인에 나섰다.

 

나선욱은 11일 유튜브 채널 ‘별놈들’ 커뮤니티에 “A 업체 관련 내용으로 인해 구독자 여러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언론에 알려진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공개된 사진 역시 해당 모임에 있던 크리에이터와의 친분으로 생일과 송년회에 한 번씩 초대받아 참석했던 자리”라고 밝혔다.

나선욱/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

 

이어 그는 “두 번의 모임 모두 짧은 식사 자리였다”고 강조하며 “난 A 업체와 그 어떠한 관계도 없다. 코인 투자 또한 단 한 번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에서 A 업체가 발행한 ‘위너즈코인’이 여러 유명인들을 동원해 신뢰를 쌓은 뒤 코인을 상장시킨 것처럼 꾸며 투자자를 모으는 불법 ‘스캠 코인’ 의혹을 제기했고, 이와 관련해 일부 유튜버들이 연루됐다는 주장까지 나오며 논란이 일었다.

A 업체에 투자한 사실을 부인하다가, 뒤늦게 입장을 번복한 유튜버 오킹/사진=오킹 공식 유튜브

 

이런 가운데, 의혹이 불거진 200만 구독자를 가진 인기 유튜버 오킹은 해당 건에 대해 A 업체에 투자한 사실을 부인하다가, 뒤늦게 입장을 번복하고 사과했다. 

 

그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방송에서 “위너즈와 출연료 500만 원 외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거짓말 했다”라며 “위너즈에 투자했고, 지금은 철회 의사를 전달한 상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숏박스도 연관이 있을 거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김원훈·조진세 측은 “현재 논란이 된 A 업체 관련 B 씨와는 지인의 소개로 지난해 5월경 짧은 미팅을 했다. 해당 자리에서 어떠한 사업적 금전적 논의는 물론 코인에 관한 이야기도 언급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숏박스 멤버 조진세와 김원훈/사진=숏박스 공식 유튜브

 

그러면서 “함께 언급된 장기 렌트카는 A 업체와 무관한 지인을 통해 소개받아 직원의 기념사진 요청에 응했다. 또, 지난 2022년 진행한 한 치킨 프랜차이즈 광고는 해당 업체 광고 대행사가 공식적인 루트를 통해 진행한 건”이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숏스 측은 “추측성 글·영상으로 오해를 받는 게 안타깝다. 누구보다 떳떳한 만큼 팬들이 궁금해하는 부분 모두 해명하겠지만, 지나친 억측과 거짓 소문을 만드는 행위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