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푸 리필’ 최태원,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동참|동아일보

|


다음 주자, 류진 한경협 회장 등 지목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에 동참하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모습. 대한상의 유튜브 캡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샴푸 및 세제를 리필하며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에 동참했다.

4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대한상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바이 바이 플라스틱’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직접 리필 스테이션을 찾아 미리 준비해 온 용기를 채우는 모습을 보였다. 리필 스테이션은 소비자들이 사용 중인 세제나 샴푸 통을 가져와 내용물만 채우는 식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가게를 말한다. 최 회장은 “준비한 용기에 샴푸나 세제를 필요한 만큼 담아 쓸 수 있다”며 “낭비도 줄이고 플라스틱과 ‘바이 바이(Bye Bye)’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최 회장이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인 ‘바이 바이 플라스틱 챌린지(BBP 챌린지)’에 참여하기 위해 이 영상을 촬영했다고 밝혔다. BBP 챌린지는 일상에서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겠다는 다짐을 릴레이식으로 이어가는 운동이다. 염재호 태재대 총장의 지목을 받아 동참한 최 회장은 “플라스틱 절감 노력은 누구나 해야 한다”며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가 20만 회원사와 함께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다음 주자로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를 지목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