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해상서 화물선 침수…해경, 승선원 11명 구조 나서|동아일보

|


15일 오후 9시55분쯤 서귀포항 남서쪽 61㎞ 인근 해상에서 침수사고를 당한 화물선 A호.(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화물선 침수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승선원 구조에 나섰다.

16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15일) 밤 오후 9시55분쯤 서귀포항 남서쪽 61㎞ 인근 해상에서 철판을 실은 화물선 A호(1959톤·부산 선적)가 침수되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A호 승선원 수는 한국인 2명, 미얀마인 6명, 인도네시아인 3명 등 총 11명으로, 해경은 구조를 위해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등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급파하는 동시에 사고 현장 인근에 있는 선박에도 구조 협조 요청을 보낸 상태다.

해경은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해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