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칼국수 한그릇 9000원 넘어…외식 물가 상승세|동아일보

|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

서울에서 칼국수 한 그릇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9000원대를 돌파했다.

13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메뉴 가운데 칼국수, 냉면, 비빔밥 등 3개 품목 가격이 지난해 12월보다 올랐다.

서울에서 칼국수 가격은 2022년 3월 8000원을 넘은 뒤 꾸준히 올랐다.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는 8962원으로 유지됐다가 올해 1월 9038원으로 올랐다.

냉면 가격은 지난해 12월 1만1308원에서 올해 1월 1만1385원으로, 비빔밥 가격은 같은 기간 1만577원에서 1만654원으로 각각 소폭 올랐다.

김밥(3323원), 자장면(7069원), 삼겹살(200g·1만9429원), 삼계탕(1만6846원), 김치찌개 백반(8000원) 등 메뉴 평균 가격은 지난달과 동일하다.

서울 외식 물가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비빔밥은 지난해 1월 처음 1만 원대, 자장면은 지난해 10월 7000원대, 김치찌개 백반은 지난해 12월 8000원대로 각각 올랐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