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안심주택 자금 등 2270억 조기 투입|동아일보

|


“부동산 PF 위기 등에 시장 불안

사업비 조기집행 자금 숨통 기대”

서울시가 청년안심주택과 공공임대주택 매입 대금 2270억 원을 조기 집행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여파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건설현장에서 노동자 임금 미지급 등으로 공사가 일정대로 진행되지 못하는 사례가 생겨나자 사업비 조기 집행으로 정상화를 지원한다는 취지다.

대상지는 청년안심주택 23곳, 공공임대주택 49곳 등 총 72곳이다. 청년안심주택은 SH공사가 매입 시기를 앞당기고, 공공임대주택 매입 대금은 지급 절차를 간소화해 자금을 조기 집행한다.

서울시는 청년안심주택을 준공 후 매입해 왔지만 착공 후 계약금, 중도금 등 총매입비의 80%에 해당하는 552억 원을 먼저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서 매입하는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매입 대금을 공정에 따라 분할 지급하는 방식인데, 지급 횟수를 줄여 매입 대금 중 30∼35%가 미리 지급될 수 있도록 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최근 부동산 시장이 침체하고 부동산 PF 위기 등으로 건설시장 불안이 커진 가운데 조기 집행을 통해 자금 경색으로 위기에 처한 시행사, 조합, 건설사 등의 숨통이 트일 것을 기대한다”며 “PF 사업장 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완 기자 chaewani@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