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대 난자동결 지원 문턱 낮춘다|동아일보

|


수치 기준 완화, 대상 650명으로 확대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에 대한 난자 동결 시술비 지원이 확대된다. 시는 20∼49세 여성이 난자 동결을 희망할 경우 시술비의 50%, 1인당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는 난소기능수치(AMH)가 30, 40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아 난소 동결 지원 대상에서 주로 제외됐던 20대 여성에 대한 수치 기준을 완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9월부터 30, 40대 여성은 난소기능수치에 상관없이 지원받는다. 반면 20대는 난소기능수치가 mL당 1.5ng(나노그램·1ng은 10억분의 1g) 이하인 경우에만 해당해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로 4개월간 시술비를 받은 219명 중 20대는 18명(8.2%)에 불과했다.

이에 서울시는 20대 지원 기준인 난소기능검사 기준 수치를 mL당 1.5ng 이하에서 3.5ng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또 항암치료 등 난소기능 저하 유발 질환을 진단받으면 수치와 상관없이 난자 동결 지원을 보장하기로 했다. 전체 지원 대상도 지난해 300명에서 올해 650명으로 늘린다.

난자 동결 시술비 지원 대상은 주민등록 기준 서울에서 6개월 이상 거주한 20∼49세 여성이다. 지난해 9월 1일 이후 시술한 경우 전문가들의 서류 확인 등의 절차를 거친 후 대상으로 인정받으면 완화된 기준으로 소급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은 서울시 몽땅정보만능키(umppa.seoul.go.kr)에서 온라인으로 하면 된다. 서울여성가족재단에서 전화 상담이 가능하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심각한 저출산 상황에서 아이를 간절히 바라는 시민에게 서울시가 동행하며 전폭 지원하겠다”며 “난자 동결 지원은 건강한 난자 동결로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 건강한 출산으로 이어져 산모의 건강권 보장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서울시가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와 지난해 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2023∼2026년 총 30억 원의 난자 동결 시술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