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中 신입생 다 줄어드는 와중에…‘8학군’ 강남·서초만 늘었다|동아일보

|


저출생에도 ‘강남 8학군’ 위치한 강남·서초 쏠림 여전

2024학년도 중학교 신입생 9654명…작년 대비 130명↑

은평·마포·서대문은 436명 줄어…동작·관악은 263명↓

올해 서울 중학교 신입생이 지난해보다 1300여명 줄어든 가운데, 강남·서초 지역 중학생만 유일하게 신입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은평·마포·서대문 지역 중학교 신입생 수는 400명 넘게 줄어, 학령인구 급감 현상의 직격타를 맞고 있다.

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2024학년도 중학교 신입생 배정 결과, 올해 강남·서초 지역에 배정된 중학교 신입생은 9654명으로, 지난해(9524명)보다 130명(1.36%) 증가했다.

강남·서초를 제외한 나머지 자치구 지역에서는 중학교 신입생 수가 모두 감소했다. 적게는 21명(성동+광진), 많게는 436명(은평+서대문+마포) 줄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신입생 감소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동작·관악 지역(-263명·5.71%)과 은평·마포·서대문이 위치해있는 서부 지역(-436명·5.61%)이다.

서울 전체 중학생 수는 2021년을 제외하고는 2010년부터 14년째 내리막이 이어지고 있다. 매년 출생률이 최저치를 경신하면서 학령인구도 급감하고 있는 탓이다.

2022년 기준 서울의 합계 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은 0.59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낮다.

하지만 강남·서초 등 소위 ‘좋은 학군’이 몰려있는 지역에서는 저출생과 상관 없이 학생 수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에도 강남·서초 지역 중학교 신입생은 전년과 비교해 493명(5.46%) 늘어나 강동·송파(496명·5.72%)에 이어 서울 모든 자치구 중 신입생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중학교에서부터 강남·서초 선호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은 우리나라의 높은 교육열과 연관이 깊다. 휘문고, 현대고, 경기여고, 숙명여고 등 이른바 ‘강남 8학군’이라 불리는 학교들이 이곳에 위치해있다. 모두 명문대 배출 비율이 높은 학교들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입학자 기준으로 서울대 전체 신입생(3393명) 중 강남·서초 소재 고등학교 출신 비율은 10.4%에 이른다.

특히 고교 입학에 있어 거주 지역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서울의 고교 배정은 2010년부터 도입된 고교선택제에 따라 총 3단계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우선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희망 고교에 지원하고, 여기서 탈락하면 거주 지역 학군 내 고교에 지원하게 된다. 여기서도 탈락하면 거주지와 인접한 2개 학교군의 고등학교에 배정된다.

이 중 지역과 상관 없이 지원할 수 있는 1단계는 확률이 20%로 거주지와 인근 지역에서 선발하는 2, 3단계(40%)보다 낮다. 희망 고교로의 배정 확률을 높이려면 최소한 중학교 때부터 해당 학교가 속해있는 지역에 거주하는 것이 유리한 것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고교 배정 방식 때문에 (중학교 때부터) 강남, 서초에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며 “희망대로 다 배정을 하지 못해 민원도 많이 들어온다”고 전했다.

신입 중학생의 강남 편중 현상은 학급당 배정 인원에서도 나타난다.

올해 중학교 한 학급당 평균 배정 인원을 보면 강남·서초는 28.8명으로 모든 지역 중 가장 많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중학교 기준 한 학급당 인원이 26명을 넘으면 ‘과밀학급’으로 본다.

강남·서초를 제외하고 교육열이 높은 목동이 속해 있는 강서·양천의 학급당 배정인원도 26.3명으로 과밀학급 기준을 넘어섰다. 지난해 서울 내 전교생 수가 1200명이 넘는 중학교는 총 9곳이었는데, 이 중 6곳이 양천에 위치해 있었다.

한편 강남·서초에 위치한 중학교는 총 40개교로, 서울 전체 중학교(383개교)의 약 10.4%에 불과하다.

[세종=뉴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