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복면 절도’ 잡고 보니 10대…나머지 3명 추적중

|



설 연휴 ‘복면 절도’ 행각을 벌인 10대 일당을 경찰이 쫓는 가운데 1명이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청소년 A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현재까지 소재가 불분명한 나머지 공범 중·고등학생 3명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이들은 설날 당일인 지난 10일 새벽 제주시 무인점포 7곳에서 절도 행각을 벌인 혐의다. 이들은 헬멧과 넥워머로 얼굴을 가린 채 금고에 있던 현금 수십만 원과 물품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 중 2명이 밖에서 망을 보고 나머지 2명이 가위로 금고를 열어 현금을 훔쳤다고 경찰은 밝혔다.

제주서부경찰서. 고상현 기자제주서부경찰서. 고상현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