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제주 무인점포서 키오스크 부수고 현금 훔친 10대들|동아일보

|


제주에서 설날 새벽 무인점포만 골라 현금을 훔친 10대들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중학생 A 군 등 10대 4명을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A 군만 검거된 상태로 경찰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3명을 계속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군 등은 설 당일이던 지난 10일 오전 제주시 소재 무인점포와 영업이 끝난 사업장 등 총 7곳에서 현금을 훔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헬멧과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이들 가운데 2명은 점포 밖에서 망을 보고, 나머지 2명은 가위 등으로 점포 내 키오스크(무인 정보 단말기)를 부순 뒤 그 안에 있던 현금을 가방에 담아가는 식으로 역할을 나눠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경찰은 A 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