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국서 3071만명 ‘이동’…국민 93.1% ‘승용차’ 이용|동아일보

|


설날인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잠원 IC 인근 도로가 차량으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주요 도시 간 차량 흐름은 대부분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1~2시 절정에 이른 뒤 오후 8~9시쯤 해소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3~4시 최대치에 이른 뒤 다음날 2~3시쯤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4.2.10/뉴스1

이번 설 연휴기간 전국에서 총 3071만명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2월8일∼2얼12일) 총 3071만명이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2787만명(5일간) 대비 10.2% 증가한 수치다.

고속도로 총통행량은 전년 대비 7.9% 증가한 2721만대로 나타났다. 설 당일인 2월10일 통행량의 경우 설 연휴기간 일 통행량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인 629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팬데믹 이후 귀성·여행객 증가에 따른 영향이다.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구간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전체적으로는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서울→부산은 전년 대비 10분, 서울→목포는 전년 대비 20분 각각 감소했다.

교통수단별 분담률은 승용차 이동비율 늘어 승용차 분담률이 전년 대비 0.9% 증가(92.2%→93.1%)했고, 여행 수요 확대 등으로 항공 분담률도 소폭 증가(0.6%→1.2%)했다.

또 고속도로 휴게소, 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에서의 이용 편의 서비스도 차질 없이 제공됐다.

3500원 이하 알뜰간식 판매(10종 이상)는 전체 휴게소(207개) 중 202개 휴게소(97.5%)에서 시행됐고, 휴게소 혼잡안내를 지원하기 위해 서비스 인력도 증원됐다. 이동식 전기차 무료 충전서비스는 11개 휴게소에서 504대가 이용했다.

특히, 대책기간 중 전국의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201건으로 전년(1983건) 대비 39.5%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19명으로 전년(27명) 대비 29.7% 줄었다.

철도, 항공은 시설물 안점점검 강화 및 비상근무체계 운영으로 별다른 사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 박지홍 교통물류실장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올해 설 특별교통대책이 잘 시행된 것에 대해 감사한다”며 “이번 연휴기간의 교통수요 분석 등을 통해 국민들의 교통안전과 이동편의가 증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