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후 의사들 단체행동 조짐에…‘면허취소’ ‘설득’ 다 꺼낸 복지부

|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본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의사 면허 박탈 등 초강수를 두는 한편, 전공의들을 설득하기 위한 호소문을 내놓았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온라인 임시대의원총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박단 대전협 회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의대 증원 2000명은) 해도 너무 지나친 숫자다. 할 수 있는 모든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집단 행동 가능성을 예고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은 연휴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15일 오후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개최한다. 정부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을 꾸려 경찰청, 법무부 등과 함께 대응 방안을 마련중이다. 중수본은 이날부터 매일 회의를 열고 설 이후에 있을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