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도봉구 아파트 화재’ 70대 주민 입건|동아일보

|


지난해 성탄절 새벽 발생한 서울 도봉구 방학동 아파트 화재 사건에서 화재가 시작된 3층 거주자인 70대가 경찰에 입건돼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70대 남성 A 씨를 중실화·중과실치사·중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고 13일 밝혔다. 화재 당시 A 씨 역시 크게 다쳐 한 달이 지나서야 경찰에 소환돼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당시 부주의로 담뱃불을 끄지 않아 주민 2명이 숨지고 30여 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에서 담배를 피운 것은 맞지만 담뱃불을 끄고 잠들었다”면서 “왜 불이 났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가 난 당시 A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추가 조사 일정은 아직 잡지 않았다며 A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성탄절 A 씨의 거주지에서 발생한 화재로 위층에 살던 30대 남성이 생후 7개월 딸을 품에 안고 뛰어내리다가 목숨을 잃었다. 화재의 최초 신고자이자 아파트 10층에 사는 또 다른 30대 남성은 비상계단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 등은 합동 감식에서 A 씨의 집 작은 방에서 담배꽁초와 라이터 등을 발견해 증거물로 수거한 바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