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시작…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나섰다|동아일보

|


신규 사업 관련 기술 보유 바이오 스타트업 4개사 선발 완료

맞춤형 육성프로그램 지원,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진출 기회 제공

셀트리온은 30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서울바이오허브-셀트리온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바이오 스타트업 기업 대상 오리엔테이션(OT)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셀트리온 신규 사업 및 연구 기술 수요와 관련된 혁신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의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라고 한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0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서울바이오허브와 유망 바이오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심사단의 평가를 거쳐 선발된 바이오 스타트업은 메디맵바이오, 아테온바이오, 엔테로바이옴, 에스앤케이테라퓨틱스 총 4곳이다. 기업들은 셀트리온의 연구 영역 중 일부인 항체 기반 면역항암제, 마이크로바이옴, 저분자화합물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셀트리온-서울바이오허브-스타트업 3자 협약을 맺고 비밀유지계약(NDA)을 체결했다고 한다.

셀트리온은 선발 기업에 서울바이오허브 입주권 및 임대료를 지원해 초기 정착을 돕는다. 이후 그간 쌓아온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활용해 맞춤형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와 네트워킹을 연계하는 등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권기성 셀트리온 연구개발부문장 수석부사장은 “셀트리온은 국내를 대표하는 바이오 앵커 기업으로, 치열한 경쟁 속에 선발된 유망 바이오 스타트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스타트업에서 시작해 바이오 대기업으로 성장하면서 쌓은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선발된 기업들과 적극 공유해 바이오 산업에서 지속가능한 동반 성장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강화하기 위해 2020년부터 신한금융그룹과 ‘신한스퀘어브릿지 인천’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혁신 창업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고 동반 성장하는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의 입지를 다지는데 주력하고 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