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1월 거래량 ‘GTX 효과’|동아일보

|


1만606건 신고… 17.2% 늘어

연장-신규 예정지 중심 증가

올해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해 12월 거래량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관망세가 짙은 가운데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연장 및 신규 노선 예정 지역이 있는 인천과 경기를 중심으로 거래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올해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는 총 1만606건으로 지난해 12월(9048건)에 비해 17.2% 증가했다. 수도권 중에서도 경기와 인천의 거래 증가 폭이 컸다. 인천은 1월 거래량 1709건으로 지난해 12월(1354건) 대비 26.2% 증가했다. 같은 기간 경기는 6907건으로 지난해 12월(5897건) 대비 17.1% 늘었다. 서울은 1797건에서 1990건으로 늘었다. 1월 거래 신고 기간이 이달 말까지인 걸 고려하면 거래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 중에서도 GTX 건설 예정지에서 거래가 늘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는 지난해 12월 165건에서 올해 1월에는 59.4% 증가한 263건의 계약이 신고됐다. 덕양구는 대곡역에 GTX A노선이 개통되면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서해안선 등 4개 노선이 지나는 다중 역세권이 된다. GTX C노선이 지나는 경기 화성시는 1월 거래량이 573건으로 12월 거래량(427건) 대비 34.2% 늘었다.

이들 지역은 집값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고양시 덕양구의 경우 2월 첫째 주(5일 기준) 아파트값이 0.07% 올라 2주 연속 상승했다. 경기 김포시(0.03%)와 평택시(0.01%)도 2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고준석 연세대 경영대 상남경영원 교수는 “GTX가 지나는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은 늘어나겠지만 전반적인 시장 분위기는 관망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