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멘트값 3년 누적 54.6% 상승…부정 효과 막아야 건설업 살아난다|동아일보

|


서울 시내 한 공사현장… 2023.9.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지난 3년간 건설 자재가격이 역대급으로 올라 건설현장에 부정적인 파급효과가 가시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재값 상승은 분양가 상승, 건설사의 사업성 악화, 시공사와 조합간의 갈등과 같은 부정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건설 자재 수요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시장에서 적절한 가격이 유지돼야 한다는 지적이 힘을 얻고 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2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3년간 건설용중간재 물가지수는 35.6%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생산자물가지수 22.4% 증가보다 더 높은 수준의 증가율이다.

건설산업 원가 명세 중에서 자재비 비중은 2022년 기준 31.2%를 차지하고 있다. 총액으로는 2022년 134조9000억원이 추정되는데 이는 지난 2018년 113조9000억원보다 18% 증가한 수치다. 이에 자재비가 오르면 건설업 원가 상승은 필연적이다.

◇시멘트는 3년 누적 54.6% 상승…금속공작물 가격은 99.5% 충격 상승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개별 건설자재 중 건설공사 투입비중이 가장 높은 레미콘 가격은 3년간 누적 34.7% 상승했다. 시멘트 가격은 54.6% 상승했고, 철근 가격은 64.6%나 올랐다.

금속제품의 가격상승률은 이보다 높았다. 같은 기간 건축용 금속공작물 가격은 99.5%, 건축용 판금제품 가격은 70.3% 올랐다.

상황이 이러다보니 건설 현장 곳곳에서 공정이 지연되거나 갈등이 심화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작년에는 2022년에 이어 시멘트 가격이 상승되자 시멘트와 레미콘 업계, 건설업계 간 갈등이 심화됐다.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 1월까지는 레미콘 가격 인상 이슈로 일부 지역에서는 공급중단 사태도 발생했다.

공사비를 더 올려달라는 시공사에 조합이 반발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부동산원 연도별 공사비 검증 의뢰 건수는 2019년 2건에서 2022년 32건으로 16배나 증가했다.

자재값 상승, 공사비 상승으로 주택공급이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 작년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 예상치는 약 28만가구로 전년(2022년) 대비 4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공급 위축은 주택시장 불안정 요소로 작용해 건설경기 하강국면을 장기화 시킬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의견이다.

건설중간재 가격 추이.(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건설중간재 가격 추이.(대한건설정책연구원 제공)

◇정확한 수요 예측 위한 노력 필요…업계 간 협력이 기본

전문가들은 자재값 상승으로 인한 부정효과를 막기 위해 업계간 협력을 기본으로 하면서 정확한 수요 예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5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대한건설정책연구원(건정연)과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이 공동 개최한 ‘건설자재 수급 여건과 정책 개선 방안’ 세미나에서 박철한 건신연 연구위원은 “올해는 정부의 토목공사 물량으로 시멘트와 골재 수요 감소 폭이 완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레미콘이나 철근은 수요 감소 폭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의 주택공급 활성화 대책도 기본적으로 안정적 자재수급이어서 수급 안정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선구 건정연 연구위원도 “건설자재시장 정상화를 위해서는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건설자재 예측시스템 개발과 고도화, 관급자재 수급 개선을 위한 사급전환 비율 조정, 갈등 해소를 위한 건설자재 수급협의체 구성과 운영, 시장 정기조사 도입의 4가지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자재값이 올라가는 것의 파급 효과는 큰데, 앞으로 공급 하는데 사업자들이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현재 자재값 상승과 더불어 토지가격도 올라가고 있어 수요가 없는데 무분별한 개발을 하게 되면 자원이 낭비되는 상황이 올 수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자재비, 토지비, 금융비 이 3가지가 현재 상승으로 건설업을 어렵게 하고 있는데 금리 인하라도 되면 그나마 조금 숨통이 트일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