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가지마” “끝까지 기억”… 마지막 출근길 눈물로 작별|동아일보

|


故김수광-박수훈 소방관 영결식

尹대통령 “희생-헌신 잊지않겠다”

3일 오전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고 김수광 소방장과 박수훈 소방교의 합동 영결식에서 고인들의 운구차량이 지나가자 김성혁
소방장(오른쪽)과 동료 소방관이 마지막 경례를 하며 오열하고 있다. 안동=박형기 기자 oneshot@donga.com

“아이고 우리 아들 가지 마라. 엄마도 데리고 가라.”

3일 오전 8시경 경북 문경시 문경장례식장. 육가공품 공장 화재 현장에서 인명 수색 중 순직한 문경소방서 119구조구급센터 소속 고 김수광 소방장(27)과 박수훈 소방교(35)의 발인식이 이날 엄수됐다. 두 대원의 영정사진을 가슴에 품은 동료 대원이 고개를 숙인 채 장례식장 입구 밖으로 걸어 나오자 김 소방장의 모친이 오열하며 이렇게 외쳤다.

두 대원을 실은 운구차량은 영결식장으로 향하기 전 생전 마지막으로 근무했던 문경소방서를 들렀다. 젊은 나이에도 누구보다 열정이 넘쳤던 소방 영웅들이 마지막 출근길에 오른 순간이었다. 유가족들은 참았던 울음을 두 대원의 사물함 앞에서 터뜨렸다. 가족들은 주인 잃은 옷가지들을 한참 동안 들여다보며 목 놓아 울었다. 체취가 조금이나마 남아 있을까 옷가지를 끌어안고 얼굴에 파묻기도 했다.

영결식은 오전 10시경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경북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운구차량이 도착하자 도열한 소방관들이 거수경례로 맞았다. 인사를 건넨 대원들은 이내 어깨를 들썩이며 눈물을 흘렸다. 이들의 마지막 길에는 유가족과 친지, 경북도지사, 소방청장 등 1000여 명이 함께했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 보고, 1계급 특진 및 옥조근정훈장 추서 순으로 이뤄졌다.

두 대원의 동료 윤인규 소방사는 조사에서 “그날 밤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화재 출동 벨 소리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뛰어갔던 우리 대원들의 늠름한 뒷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며 “내일부터 우리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 도움이 필요한 모든 사람에게 달려가 최선을 다해 그들의 생명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소방장의 20년 지기인 전남 광양소방서 소속 김동현 소방관은 “술잔을 기울이며 ‘빨리 가려거든 혼자 가고, 멀리 가려거든 함께 가자’던 네 말이 오늘따라 더욱 기억나고 내 마음을 울린다”며 울먹였다. 박 소방교의 친구 송현수 씨는 “시간이 흐르면 (네가) 사람들에게는 잊혀 과거로 남겠지만 나는 끝까지 기억하고 추억하며 잊지 않고 살겠다. 자랑스러운 박수훈을 웃으며 보내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이 대독한 조전에서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두 소방관을 화마 속에서 잃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긴박하고 위험한 화재 현장에 뛰어든 고인들의 희생과 헌신을 국가는 절대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례위원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영결사에서 “현장의 근무 환경을 더욱 살피고 부족한 사항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영결식 후 두 대원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윤석열 정부

정부 “러, 무례한 언어로 정상 비난” 대사 초치


문경=손준영 기자 hand@donga.com
문경=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